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드(THAAD) 4기 추가 배치 진통 끝에 완료

기사승인 2017.09.07  14:15:02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미일 공조와 중국의 설득 강화를 통한 원유 수출 중단 등 대북 압박에 나서야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 사드 발사 모습 (사진= 美 국방부 미사일방어국)

7일 오전에 사드(THAAD) 4기 추가 배치를 완료했다. 이로써 사드는 한국에 들어온 지 반년 여 만에 한 개 포대가 정상 작동하게 되었다. 이는 5천만 국민과 주한미군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필수적이고도 불가피한 조치로, 안보불안에 어쩔 줄 모르는 국민들에게 안도의 한 숨을 쉬게 했다.

외부세력의 허위 선동에도 휘둘리지 않은 성주 주민들의 용기에도 찬사를 보내며 정부는 사드 포대 배치 과정에서 발생한 부상자들의 치료에도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ICBM이 날아다니고 사상 최대의 핵실험까지 자행되는 안보위기가 닥치고 나서야 허겁지겁 사드 배치에 나선 文 정권이다. 그런데 지난 5월 있었던 ‘사드 보고 누락’ 소동에 文 대통령이 격노했다는 것은 국가 지도자로서 외교안보 상황에 한치 앞도 보지 못했다는 사실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다. 청와대는 이를 문제 삼았던 관련 참모들을 즉각 경질해야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文 정부는 한미일 공조와 중국의 설득 강화를 통한 원유 수출 중단 등 최고수준의 대북 압박에 나서야 한다. 또한 사드 추가배치와 전술 핵 재도입 등의 실질적 대비만이 대한민국이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자구책임을 절실히 인식해야 할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5천만 국민이 핵무기를 쥔 미치광이에게 인질로 잡혀있는 절체절명의 상황이다. 文 정부는 사드 ‘임시배치’ 운운할 것이 아니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제거될 때 까지 사드배치 등 모든 방어수단을 강구해 굳건히 한반도 안보를 지켜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고병용 기자 kbyo1234@jeonguknews.co.kr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