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폐지 줍는 어르신께 방한 안전조끼 지원

기사승인 2018.03.13  14:26:38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하장호기자] 인천 동구(구청장 이흥수)는 새벽이나 늦은 저녁 식별이 어두운 시간대에 거리에서 폐지를 줍는 어르신과 장애인들의 안전한 재활용품 수집활동 지원을 위해 방한 안전조끼인 반사패딩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안전보호 장구 지원사업은 자원 재활용 수집의 촉진과 재활용품을 수집하는 노인 및 장애인의 안전과 건강보호 지원을 위해 2015년부터 관련 조례를 제정해 시행해 왔으며 그동안 손수레에 짐을 단단히 묶는 고탄력 야광밴드, 안전모, 방한 장갑, 작업용 앞치마 등 안전보호 장구를 지원한 바 있다.

구는 이에 앞서 지난 2월 관내 재활용 수집상을 통해 폐지 수거 어르신 실태조사를 시행했으며 이를 통해 약 115명의 어르신과 장애인분들께 반사패딩을 지급했다.

이번에 지급된 반사패딩은 폐지 수거 어르신들이 이른 새벽에 주로 작업하시는 것에 착안해 추위불이 비치면 빛이 반사돼 어두운 곳에서도 식별이 용이하도록 만들어져 야간작업 시 교통사고 예방에 매우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폐지 등 재활용품을 수집하는 관내 어르신과 장애인들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할 수 있는 맞춤형 지원용품을 지속해서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장호 기자 asd@naver.com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