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집중호우·포항지진 피해지역 집중점검…합동점검반 투입

기사승인 2018.06.19  15:44:52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해 11월16일 지진 피해지역인 포항시 한동대학교를 방문해 지진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전국뉴스 = 이현근기자]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한 지역과 포항지진 피해 재해복구사업장을 19∼22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행안부는 공무원과 민간전문가를 포함한 합동점검반을 구성, 재해복구사업장의 공정관리 및 안전관리 실태, 관련기준 준수여부 등을 확인한다. 올해 집중호우나 지진이 발생할 경우 피해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지난해 7월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공공시설 1722곳 중 1427곳은 재해복구가 완료됐다. 작년 11월 15일 발생한 포항지진으로 피해를 본 공공시설 417곳 중에서는 173곳의 복구가 끝났다.

민관합동점검단은 공사기간이 길고 집중관리가 필요한 36개 재해복구사업장 위주로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점검 과정에서 발견한 문제는 즉시 조치하고 시간이 필요한 경우 이달 말까지 조치를 마칠 계획이다.

아울러 대책회의 시 논의된 재해복구사업 조기추진 실시여부와 사업장 별 문제점도 다시 확인할 예정이다.

이상권 행안부 재난복구정책관은 “이번 점검을 통해 지적된 미비사항에 대해서는 해당 사업장별로 우기 전까지 보완해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현근 기자 123@daum.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