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주당, 6·13 지방선거 기초단체장 당선자 대회 개최

기사승인 2018.06.22  17:05:10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렇게 승리하고도 일 못하면 잘못"

   
▲ 사진-더불어민주당
[전국뉴스 = 한용덕기자]더불어민주당은 2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6·13 지방선거 기초단체장 당선자 대회를 열어 선거 승리를 자축하면서 동시에 "이렇게 승리하고도 일을 해내지 못하면 우리의 잘못이 될 것"이라며 성과를 반드시 만들어 내자고 뜻을 모았다.

추미애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마냥 기뻐만 할 수 없는 때"라며 "국민들이 주신 사랑만큼 은혜에 보답해야 한다는 무거운 책무를 느낀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최근의 높은 지지율에 절대로 자만하지 말라"고 전하며 "민심이라는 것은 한순간이고 우리가 실수하거나 지켜야 할 도리를 다하지 못하면 버림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국정과 지방정부를 잘 이끌면서 성과를 내고 평가를 받아야 하는 입장"이라고 진단했다.
 
추 대표는 또 "오래 누적된 지방적폐도 극복해야 할 과제"라며 "부정부패에 대해선 무관용의 원칙으로 단호히 나간다는 원칙을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 2년차에 국민들은 줄 수 있는 기회에 힘을 다 주셨다"면서 "이렇게 승리하고도 일을 해내지 못하면 그것은 우리의 잘못이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추 대표는 "지방정부로서 예산 정책에 대해 체계적이고 깊이 있는 공부를 할 수 있도록 민주당의 연수기능을 더 강화해나가겠다"고 했으며 홍 원내대표는 "기초단체장들과 긴밀히 협력해서 지역에서 시급한 민생 공약, 과제에 대해 성과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기초단체장 선거 당선인들은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민주당은 지난 613일 치러진 제7회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전국 226개 지자체 중 151명의 당선인을 배출했다.

한용덕 기자 bhf@yahoo.com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