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부,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 조율 위한 고위급 회담 가져

기사승인 2018.08.13  13:00:55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YTN캡처)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남북이 13일 오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 조율을 위한 고위급회담을 가졌다.

이들은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시작해 11시 10분에 마무리했다. 이후에 수석대표 접촉을 다시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각각 이끄는 남북 대표단은 이번 회의에서 판문점 선언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3차 정상회담의 일정과 장소 등을 협의하고 있다.

남북은 이미 물밑접촉 등을 통해 3차 정상회담을 평양에서 8월 말∼9월 초에 개최한다는 데 상당한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전해져 이번에 최종 결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이번 회담에는 남측에서 조 장관,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대표로 나섰다.

북측은 리선권 위원장과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김윤혁 철도성 부상,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이 나섰다.

이번 회담에서는 3차 정상회담 논의 뿐 아니라 북한은 종전선언 등 체제보장을 요구하고, 미국은 핵 리스트를 제출하라는 등의 회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관계 뿐 아니라 남북관계도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정상회담을 통해 톱다운 방식의 해결을 기대하고 있다.

또 개성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설, 남북 철도·도로 협력 등도 논의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