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희상 의장,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예방 받아

기사승인 2018.08.16  13:15:58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이화진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지난 14일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해리 해리스(Harry B. Harris) 주한미국대사의 예방을 받고 한미동맹 강화 및 의회간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문 의장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노력이 이루어지는 중요한 시기에 대사께서 부임하여 든든하게 생각한다”면서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해리스 대사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문 의장은 이어 강물이 일만 번을 꺾여 굽이쳐 흐르더라도 반드시 동쪽으로 흘러간다는 의미의 사자성어‘만절필동(萬折必東)’을 설명한 뒤, “지금 남북·북미·한미 간의 관계가 이와 유사하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으로 가기 위해서는 여러 우여곡절이 있겠지만 한미간 굳건한 신뢰관계가 구축된다면 이러한 문제도 결과적으로는 동쪽으로 흐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한미 양국이 긴밀한 소통과 공조로 궁극적 목표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이루어나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에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먼저 문희상 의장에게 취임축하 인사를 전한 뒤, “그동안 주한미국대사직이 오랜 시간 공석에 있었지만 앞으로 주한미군대사로서한미동맹 유지 및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면서 “양측이 함께 노력할 수 있도록 긴밀히 소통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예방에는 정우택 한·미의원외교협의회 회장, 박수현 의장비서실장, 이기우 정무수석, 이계성 국회대변인,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다.

이화진 기자 qlee5091@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