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남구, 45개 유휴공간 주민에 적극 개방

기사승인 2018.08.16  13:30:48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하장호기자]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으로 새롭게 도약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29개 공공시설, 45개 유휴공간을 개방해 주민들의 동아리활동, 세미나, 친목활동 편의와 지역주민 공동체 활성화를 도모한다.

개방 기관은 동 주민센터 8개소(개포·수서·압구정 등), 문화센터 15개소(논현·도곡·역삼 등), 평생학습관, 강남시니어플라자, 강남구민회관 등 총 29개 시설이며 시설 내 개방 공간은 강당·회의실·취미교실·전시실 등 45개소다.

공간은 32㎡에서 804㎡까지 다양하며 적게는 15명, 많게는 512명까지 이용할 수 있다.

해당 공간에는 방송장비, 빔프로젝터, 강의용 탁자, 의자 등이 있어 모임 성격에 따라 이용자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김석래 자치행정과장은 "이번 유휴공간 개방을 통해 주민들이 모여 소통하고 화합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주민들이 이를 적극 활용해 지역공동체 활동이 활성화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심 있는 강남구민은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 사이트 또는 해당 공공시설에 전화해 신청할 수 있다.

예약 가능 날짜와 시간을 확인한 후 신청하면 심사를 거쳐 이용이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구청 자치행정과 또는 각 동 주민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한편 민선 7기를 맞은 강남구는 '구민이 공감하는 같이(가치)행정 구현', '주민자치 및 마을공동체 활성화 추진', '부정부패 없는 청렴 강남 만들기', '공공청사 현대화 및 시민참여 공간으로 재디자인' 등을 통해 구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하장호 기자 asd@naver.com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