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월화 지배한 남자"…배우 김민규, 대세남 등극

기사승인 2018.12.10  17:12:54

공유
default_news_ad1
   
▲ 방송화면 캡처.

[전국뉴스 = 이현근기자] 배우 김민규가 월화드라마를 점령했다.

김민규는 동 시간대 방송 중인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과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서 활약 중이다. 180도 다른 캐릭터로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계룡선녀전’에서 김민규는 과거 신선계 카사노바로 통한 박신선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박신선은 단발머리가 트레이드 마크. 백치미로 똘똘 뭉쳤지만 엄청난 효험이 있다는 마법의 팥알 능력을 소유하고 있다.

특히 김민규는 충청도 사투리를 완벽 소화하며 신스틸러로 급부상했다. 후반부로 접어들면서 팥알 능력의 정체는 무엇인지, 오선녀 (황영희)와 로맨스는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일뜨청)에서는 청소 요정으로 변신했다. 김민규가 맡은 전영식은 짝사랑하는 여자 때문에 장선결(윤균상)이 운영하는 꽃미남 청소업제 ‘청소의 요정’에 입사한 인물.

김민규는 실제로 열한 살 연하인 길오솔 역의 김유정에 “누님”이라고 불러 웃음을 줬다. 김유정은 물론 학진과도 환상의 케미를 뽐냈다. 지난 4일 방송된 4회 에필로그에서는 이동현(학진)과 브로맨스로 재미를 더했다.

김민규는 올해 ‘로봇이 아니야’를 시작으로 ‘계룡선녀전’ ‘일뜨청’에 연이어 출연하며 대세배우로 떠올랐다. 현재 영화 ‘엑스텐’(감독 이장희) 촬영도 마친 상태. 드라마, 영화는 물론 광고계에서도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현근 기자 123@daum.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