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LG전자, 내달 2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5G 스마트폰' 공개

기사승인 2019.01.24  15:48:35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이화진기자] LG전자가 다음 달 2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CCIB(Center de Convencions Internacional de Barcelona)에서 5G 스마트폰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이어 LG전자는 다음 날인 25∼2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9(World Mobile Congress 2019)'에서 관람객들에게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올해 글로벌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 속도를 높인다.

LG전자는 올해 5G 서비스가 시작되는 한국, 북미, 유럽 등을 중심으로 주요 이동통신사들과도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8월에는 북미 주요 이동통신사 중 하나인 스프린트에 5G 스마트폰을 상반기 중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유럽에서는 5G 스마트폰 공급을 비롯해 5G 관련 기술 개발, 마케팅, 프로모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여러 이통사와 협력하고 있다.

LG전자가 새롭게 공개하는 스마트폰은 5G의 한 차원 빠른 속도로 대용량 콘텐츠를 안정적으로 즐기고 싶어 하는 고객들의 요구를 충실하게 반영했다.

신제품은 퀄컴의 최신 AP '스냅드래곤 855'를 탑재해 기존 대비 정보 처리 능력을 45% 이상 향상했다.

4G보다 수 십 배 빠른 5G 인터넷은 물론 고해상도 게임, 대용량 앱 등을 동시에 실행해도 느려지거나 끊기지 않고
쾌적하게 즐길 수 있다.

LG전자는 기존 히트 파이프보다 방열 성능이 한층 강력해진 '베이퍼 체임버(Vapor Chamber)'를 적용해 안정성을 높였다.

'베이퍼 체임버'의 표면적은 LG V40 ThinQ에 탑재된 히트 파이프의 2.7배에 달하고 담겨있는 물의 양은 2배 이상 많다.

방열 장치는 열전도율이 높은 구리로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표면적이 넓을수록 주변의 열을 빠르고 광범위하게 흡수하게 된다.

또 내부에 들어있는 물은 구리 표면에서 흡수한 열을 안정적으로 저장하며 스마트폰 내부 온도 변화를 줄이는 역할을 한다.

배터리 용량은 LG V40 ThinQ 대비 20% 이상 커진 4천mAh로 더 오랫동안 5G의 빠른 속도를 즐길 수 있게 설계됐다.

또 LG전자는 AP, 운영체제, 앱 등을 아우르는 소프트웨어 최적화로 기존 제품 이상의 사용시간을 확보했다.

5G 스마트폰이 기존 LTE뿐 아니라 5G 신호도 동시에 찾아 처리해야 하므로 배터리 소모량이 늘어날 것이라는 고객들의 걱정을 덜었다.

LG전자 MC상품전략그룹장 마창민 전무는 "탄탄한 기본기와 안정성을 바탕으로 고객 니즈를 정확히 반영해 5G 스마트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대표적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인 한국과 미국에서 총 1천명을 대상으로 '고객들이 원하는 5G 전용 스마트폰'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74%가 5G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이 가운데 응답자의 70%는 ▲고화질 영상, 라이브 방송 등을 끊김 없이 시청하는 '멀티미디어 활용성' ▲우수한 화질과 사운드▲연결성을 기반으로 하는 '다자 간 콘퍼런스', '원격진료', '원격운전' 등을 기대한다고 답했다.

이화진 기자 qlee5091@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