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나경원 "야당 원내대표와 국민의 입을 틀어 막는 것"

기사승인 2019.03.13  16:37:12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참석해 전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언급하며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 논란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자신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할 예정인 것에 대해 "어제 여당이 저의 연설에 대해 역대 최악의 평가를 했으나 국민들은 역대 최고로 속시원했다 말해줬다"고 전하며 "국민을 제소하는 것이고 야당 원내대표와 국민의 입을 틀어 막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언급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어제 여당의 태도는 국민 목소리와 아우성에는 관심 없고 이야기도 들으려 하지 않는 독선과 오만의 모습을 여과없이 드러낸 것"이라며 "윤리위 제소는 견강부회다. 대한민국 국격을 위해 대통령이 품격을 얘기했는데 윤리위에 제소하는 것은 납득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국가원수모독이라는 말 자체도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국가원수 모독죄'를 말한 것은 왜 좌파독재인지를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닭모가지를 아무리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는 김영삼 전 대통령이 생각난다"며 "정권이 아무리 국민의 입을 막고 목소리를 틀어막아도 국민의 분노는 분출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선거제도 패스트트랙 방침에 대해 "선거제 개편 페스트트랙은 한마디로 의회 민주주의 포기"라고 전하며 "만약 헌정사상 유례없는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에 올린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해 저지함은 물론 대한민국 국회는 앞날을 가늠할 수 없는 길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