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 중구, 마을 빈집 활용 '도시마을 마방뱅크' 추진

기사승인 2019.03.14  17:59:07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장석진기자]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주민들과 손잡고 빈집을 도시민박시설로 활용하는 '도시마을 마방뱅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도시마을 마방뱅크'는 뜻있는 주민들로 구성된 마을사업단이 마을에 방치된 빈방이나 빈집을 수리해 도시민박시설로 운영하고 여기에 지역 고유의 관광콘텐츠를 더함으로써 마을 기반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모델이다.

구는 이를 위해 시비 포함 1억5천300만 원을 올해 사업 예산으로 편성했으며 지난 2개월간 사업 주체로 활약할 마을사업단 구성 작업을 진행했다.

마을사업단은 공개모집을 거쳐 전문가와 주민활동가, 사업 분야별 참여 인력 등 14명으로 꾸려졌으며 지난달 25일 첫 오리엔테이션을 가졌다.

이중 사업 분야별 참여 인력은 앞으로 총 80시간의 이론·실기교육을 받게 된다.

교육은 노후주택을 대상으로 ▲집수리, 청소, 정리수납 등 주택유지관리 ▲마을식당 운영 ▲마을테마관광, 해설사 등 문화관광콘텐츠 상품화에 관한 전문 과정이며 마을사업단은 이를 토대로 시범 추진에 나선다.

중구도 사업 구체화를 위해 노후주택 실태조사, 마을사업단 브랜드 공모, 플랫폼 개발에 착수하고 사업 분야별 전문가 멘토링을 연계해 지속적인 마을 수익사업 모델로 자리매김하도록 돕는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구와 중구 사회적경제생태계조성사업단이 사회적경제 지역특화사업으로 발굴한 '관광·쇼핑자원을 활용한 홈스테이 여행사업 모델 개발'을 발전시킨 것이다.

구는 이 일환으로 사업 타당성 조사와 마을관광 콘텐츠 개발에 관한 조사 연구도 마쳤다.

아울러 마을사업단 육성을 위해 지난해 말 '서울시-자치구 상향적·협력적 일자리사업'에 응모해 선정되는 등 차근차근 준비를 해왔다.서양호 중구청장은 "이번에 구성한 마을사업단이 협동조합을 거쳐 마을기업 등으로 성장해 사업을 이끌게 된다"며 "애물단지 빈집이 마을 일자리 창출 및 도시재생을 선순환시키는 마중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석진 기자 dbdbdb7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