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화재청, '2019 창덕궁 달빛기행' 개최

기사승인 2019.03.18  13:10:50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이화진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이 주관하는 '2019 창덕궁 달빛기행'이 오는 4월 4일부터 10월 27일까지 매주 목∼일요일 창덕궁의 밤을 밝힌다.

2010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올해 10년째를 맞는 '창덕궁 달빛기행'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창덕궁에서 펼쳐지는 대표적인 고품격 문화행사이다.

은은한 달빛 아래 청사초롱으로 길을 밝히며 창덕궁 곳곳의 숨은 옛이야기를 들을 수 있고, 후원을 거닐며 밤이 주는 고궁의 운치를 마음껏 만끽할 수 있다.

또한 맛있는 다과와 함께 전통예술 공연을 감상하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어 매년 뜨거운 사랑을 받아 오고 있으며 올해는 총 102회 행사가 예정돼 있다.

올해 '창덕궁 달빛기행'의 상반기 42회(4월 4일∼6월 9일) 입장권은 오는 20일 오후 2시부터 옥션티켓에서 판매한다.

문화유산 보호와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회당 100명으로 참여 인원을 제한하고 있으며 사전예매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참고로 하반기 60회(8월 22일∼10월 27일)는 오는 8월 7일 오후 2시부터 옥션티켓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내국인은 1인당 2매까지 예매할 수 있고 매주 목·금·토요일에 관람할 수 있다.

만 65세 이상 어르신과 장애인, 국가유공자를 위해 총 10매(1인 2매 구매 가능)는 전화예매가 가능하다.

외국인은 옥션티켓과 전화예매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매주 일요일에 관람할 수 있다.

올해의 행사 프로그램도 풍성하고 다채롭다.

먼저 창덕궁 정문인 돈화문에 모인 사람들은 전통복식을 갖춰 입은 수문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해설사와 함께 금천교를 건너 인정전과 낙선재, 연경당 등 여러 전각을 고루 둘러본다.

연경당에서는 다과와 함께 판소리, 전통무용 등 다채로운 전통예술 공연을 즐길 수 있다.

낙선재 후원 내 상량정에서는 대금의 청아하고도 깊은 소리를 도심의 야경과 함께 즐길 수 있으며, 작년부터 새롭게 선보인 '왕의 사계'를 주제로 한 '그림자극'은 관람객들에게 창덕궁의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달빛기행의 재미를 한층 더한다.

조선 시대 왕들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았던 창덕궁은 조선의 흥망성쇠를 함께 한 왕실 공간이다.

문화재청은 "우리 문화유산의 대표 활용 프로그램인 '창덕궁 달빛기행'을 통해 우리의 궁궐이 품격 있는 문화유산에서 우리 국민은 물론, 세계인 누구나 누릴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한 단계 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화진 기자 qlee5091@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