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나경원 "이번 개각 국민 아닌 문대통령 눈높이 개각"

기사승인 2019.03.22  17:24:18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2일 "이번 개각은 국민 아닌 문재인 대통령 눈높이 개각으로, (문 대통령은) 총선 불출마 대가로 선심 쓰듯 장관 자리를 나눠주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장관 후보자들에 대해선 "전문성도 없다"고 언급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7명의 장관 후보자가 100% 인사 기준에 부적격 사유가 있으며, 7명 중 6명인 85%는 두 건 이상 부적격 사유에 해당해 청와대가 7대 인사 배제기준이 아니라 7대 인사 합격기준을 제시한 것 아닌지 묻고 싶다"고 비꼬았다.

그는 "위장전입 후보는 셋이나 되고, 논문표절 의혹 후보자도 있고, 세금탈루 의혹 후보자는 무려 네 명이다. 황제 병역, 부동산 투기 의혹도 끊이지 않는다"며 "이번 개각은 친위대 개각이고, 친북 성향 위선개각, 대충대충 개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의원 봐주기 없이, 그리고 다중 의혹자에 대해서는 송곳 같은 MRI식 검증으로 철저하게 파헤쳐 달라"고 인사청문위원들에게 당부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당 일각에서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 사건에 대해 특검을 하자고 하는데 우리도 거리낄 게 없다"며 "드루킹, 김태우, 신재민, 손혜원, 이주민, 황운하, 서영교, 그리고 문다혜 사건에 이르기까지 국민이 의혹을 갖는 사건도 특검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