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진군의 봄을 깨우는 럭비·볼링 전지훈련팀의 함성

기사승인 2019.03.25  14:12:40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하장호기자] 스포츠 마케팅의 메카로 거듭나고 있는 전남 강진에 럭비 볼링 등 각종 종목 전지훈련 팀들의 방문이 줄을 잇고 있다.

지난 12일부터 21일까지 한국전력공사 럭비팀 선수 및 관계자 20여 명이 강진에 체류하며 전술훈련과 체력훈련에 매진했다.

한국전력공사 럭비팀은 대한민국 럭비 실업팀 중 최강팀으로 손꼽히는 팀으로 2017년 전국춘계럭비리그전에서 우승을 차지 한 바 있다.

김동환 럭비팀 코치는 "선수들이 훈련하는 데 최고의 환경을 제공해 준 강진군의 배려와 지원에 진심으로 고마움을 느꼈다. 앞으로도 강진에서 럭비팀이 훈련할 수 있는 여건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주었으면 한다" 말했다.

한국전력공사 럭비팀은 올 5월에 시작되는 코리안리그 1차대회를 시작으로 제30회 대통령기 전국 종별 럭비 선수권대회 등에 참여해 실업 최강의 자리를 노린다.

럭비팀의 바통을 이어받아 강진을 찾은 또 다른 팀은 말레이시아의 볼링팀이다.

말레이시아 페낭볼링연맹 관계자 및 청소년 대표팀 32명이 전라남도볼링협회와의 국제 볼링 우호 교류전을 위해 지난 21일 강진군을 찾았다.

말레이시아 페낭볼링연맹 관계자 및 청소년 대표팀 선수들은 25일까지 강진에 머무르며 훈련과 대회를 이어갔다.

Dato Seri Farizan Darus 페낭시볼링협회장은 "25일까지 5일간의 일정동안 말레이시아 볼링팀과 전남 청소년 대표 볼링팀 15팀 160여 명의 선수들과의 경기를 갖는 등 스포츠 기술 교류의 장에 참석할 수 있어 뿌듯했다. 특히 강진의 문화탐방 및 관광을 통해 따뜻하고 아름다운 강진에 대해 좋은 기억을 남길 수 있어 더욱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강진군은 럭비·볼링팀이 전지훈련에만 매진할 수 있도록 웨이트트레이닝장, 천연잔디구장, 수영장 등 스포츠 인프라 시설 지원에 물심양면으로 힘쓴 결과 지금까지 246팀 4천509명의 국내·외 전지훈련팀을 유치해 전년대비 126% 증가한 거양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이성균 체육경영팀장은 "볼링 전지훈련팀을 마지막으로 동계전지훈련을 마무리한다. 하지만 곧 이어 하반기 전지훈련 유치를 위해 종합운동장, 축구전용경기장 시설 개선을 통한 조명탑 설치 등 강진이 명실상부한 전지훈련 메카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연내 스포츠 인프라 확충에도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하장호 기자 asd@naver.com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