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정미 "이미선 후보자, 직무수행 문제없다 판단"

기사승인 2019.04.15  15:42:17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전국뉴스 = 김진구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에 대해 "초기 주식보유 과정을 둘러싼 여러 의혹들에 대해 불법이 확인되지 않았고, 이익충돌 문제는 대부분 해명됐다"며 "이 후보자의 직무수행에 큰 문제가 없다고 판단한다"고 전했다. 이른바 정의당 '데스노트'에서 이 후보자의 이름을 지운 것이다.

이 대표는 "더구나 후보자 스스로 자기 주식 전부를 매도하고, 임명 후에는 배우자의 주식까지 처분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국민들과 눈높이를 맞추기 위한 성의와 노력도 보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는 "이 후보자가 그동안 우리사회 소수자와 약자를 위해 일 해온 소신 또한 존중돼야 한다"면서 "이제 이 후보자 임명을 둘러싼 정치공방은 끝내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이 대표는 "향후에 고위공직자의 이익충돌 문제를 비롯한, 보다 객관적인 검증기준을 마련하고 제도 정비를 해야 할 것"이라며 "이익충돌 문제로 '내로남불' 공방이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국회부터 철저한 기준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진구 기자 dbdbdb5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