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동영 "우리는 분명한 주권국가, 남북관계 주권국가 소관사항"

기사승인 2019.04.15  15:48:19

공유
default_news_ad1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15일 "우리는 분명한 주권국가고 남북관계는 주권국가의 소관사항"이라며 "유엔에서 명시한 (대북) 제재 항목을 제외하고는 우리의 주권사항"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타미플루를 북한에 보내주고 유엔산하기구 세계식량계획(WFP)이 요청한 북한의 영유아를 돕기 위한 800만달러 지원을 어찌 미국의 허락을 받느냐"며 "문재인정부의 당당한 자세와 태도를 요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 대표는 "싱가포르 회담에서 미국과 북한은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을 약속했지만 약속에 대한 불이행의 책임은 양쪽에 다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11일 열린 워싱턴 한미정상회담은 절반의 성과로 끝이 났다"며 "북미협상 재개로 초점을 이동시킨 것은 성과지만 여전히 미국과 북한의 좁혀지지 않은 차이가 있는 가운데 우리의 명확한 입장이 드러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