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나경원 "공무원 먼지털이식 색출…인권탄압"

기사승인 2019.04.17  18:03:18

공유
default_news_ad1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에서 더불어민주당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영입과 총선출마설에 대해 "이른바 '조국 차출론'은 책임회피를 위한 어설픈 출구전략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전하며 "실패한 조국 민정수석의 명예퇴직을 위해 여당이 총대를 맸다"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경제도 민생도 어렵다. 그러나 여당은 내년 총선 선거대책위원회로 나가고 있다"며 "민생은 피폐해지고 경제가 어려워 정부·여당을 향한 실망이 쏟아지고 있는데 여당은 선대위 분위기"라고 꼬집었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나 원내대표는 "여당이 국민의 삶과 행복, 국가발전에는 관심이 없고 대통령의 친위 세력들의 자리 챙겨주기에만 혈안이 됐다"며 "심지어 정부는 2기 개각마저 총선 맞춤용으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 인재영입이 아닌 '친문(親문재인)'모시기에 나서고 있다"고 밝히며 "한마디로 여당이 청와대의 여의도 사무소가 되는 듯 하다"고 전했다.

이어 "여당이면 여당답게 국정을 돌봐야 한다"며 "공천 나눠먹기에 몰두할만큼 한가한 나라 형편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공무원에 대한 먼지털이식 색출이 시작됐다"며 "주영훈 청와대 경호처장의 '청소갑질' 의혹이 불거지자 청와대는 경호처 직원 490여 명 중 150명에게 휴대전화 내역을 제출하라고 했다. 지난해에는 보건복지부 공무원 등의 휴대전화를 탈탈 털었다"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영장도 없이 폰을 들여다 본 것은 인권탄압이고 사생활 침해"라며 "통상적인 감찰이라고 하지만 이것은 명백한 사찰이다. 상명하복의 위계질서에 매인 공무원은 휴대폰을 제출하지 않을 수 없다. 임의 제출이 아니라 사실상 강제적 강탈"이라고 주장했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