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해찬 "내년 선거 앞두고 중요한 결정 해야 되는 날"

기사승인 2019.04.23  16:26:47

공유
default_news_ad1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전국뉴스 = 김병주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을 포함한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에 잠정합의한데 대해 "오늘은 내년 선거를 앞두고 중요한 결정을 해야될 날"이라고 전하며 "우리의 목표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더 중요한 정치적 의미가 있다"며 당론 추인을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이어 "합의된 안건이 좀 미흡한 부분이 매우 많이 있다"며 "선거법을 우리가 많이 양보를 하면서 기대했던 것에 많이 못 미친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이는 상대가 있고 협상을 해야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특히, 공수처에 수사권과 기소권을 모두 부여해야 한다는 당내 의견을 의식한 듯 "우리가 아주 많이 양보했고 아쉬운 점이 있다"면서도 "더 중요한 의미는 여야 4당이 정치적 합의를 이뤘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 대표는 "배가 뭍에 있을 때 움직이지 못하기에 배가 일단 바다에 들어가야 방향을 잡고 움직일 수 있다"면서 "오늘은 배를 바다에 넣기까지의 절차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일단 바다에 떠야 그 다음에 방향을 잡고 속도를 내고 나아갈 수 있다"면서 "지난한 과정이었지만 인내심을 갖고 협상을 해온 원내대표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활발하게 논의해서 좋은 결과가 나오길 기대 한다"고 전했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병주 기자 webmaster@jeonguknews.co.kr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