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정미 "'왕따'와 '패싱'을 자처한 것은 자유한국당"

기사승인 2019.04.23  17:05:47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선거제도·공수처설치를 위한 패스스트랙에 당론을 결정하는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자유한국당을 뺀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의 패스트트랙 합의와 관련해 "여야 4당 합의에 비상 상황을 운운하며 총력저지를 예고한 자유한국당에 묻는다. 한국당의 반대는 무엇을 위한 반대인가"라고 전하며 "자유한국당이 지난 12월 약속한 선거제 합의를 휴지조각으로 만들지 않았다면 여기까지 올 일도 없었을 것"이라며 "'왕따'와 '패싱'을 자처한 것은 자유한국당 스스로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비상상황에 맞닥뜨린 것은 적폐정권을 바꿔내고도 개혁입법 성과를 제대로 누리지 못한 국민"이라며 "더욱이 20대 국회 임기는 1년도 채 남지 않았다. 시간이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20대 국회는 없다'는 나경원 한국당 원대대표의 말은 귀를 의심케 한다. 국정농단에 이어서 의회민주주의까지 정녕 부정하겠다는 심보인가"라며 "국민들과 민주주의 전당인 의회가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다시 강조하지만 20대 국회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민생개혁입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은 불가피하다"며 "패스트트랙 절차는 국회법이 정해놓은 합법적 절차이고, 무엇보다 자유한국당이 집권여당이던 18대 국회에서, 그들이 만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는 "바로 지금처럼 특정정치세력의 이유 없는 억지로 입법기능이 마비되는 최악을 막기 위해 마련해놓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이번 한주는 내년 총선에 개정선거법이 적용되도록 할 수 있는 최종시한이라는 각오로 임하겠다"며 "국민들께 민생개혁이라는 선물을 차질 없이 안겨드릴 수 있도록 끝까지 약속 이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주장했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