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황교안 "청와대 참모들이 만든 세트장에 갇혀 현실 못 보고 있어"

기사승인 2019.05.09  17:54:48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김병주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오전 울산 매곡산업단지에서 열린 '최고위원-경제실정백서특위 연석회의'에서 "며칠째 국민 속으로 민생대장정을 진행하고 있는데 만나는 사람마다 너무 힘들다며 바꿔달라고 아우성치는 등 어느 한 분도 살 만하다는 사람이 없다"고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참모들이 만든 세트장에 갇혀 현실을 못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한 신문사가 문재인 정부 출범 2년을 맞아 전문가 100명을 설문조사 한 결과를 보면 경제 파탄 책임이 정부에 있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소득주도성장을 수정해야 한다는 응답은 90%가 넘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대통령은 정책 수정불가를 선언하고 좋은 통계를 찾으라고 특별팀까지 만드는 등 국민 삶이 망가지든 말든 눈과 귀를 가리고 속일 궁리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지금이라도 민생 현장에 나와 보기를 바란다"며 "대통령이 세트장 밖으로 나오지 않는다면 국민이 세트장을 무너뜨릴 날 오고야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국민 속으로 민생대장정을 계속해 나가면서 국민을 위한 진짜 민생 대안을 찾도록 하겠다"며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이 국민의 분노한 목소리를 듣고 정책을 바로잡을 때까지 민생 발걸음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병주 기자 webmaster@jeonguknews.co.kr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