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해찬 "대중교통수단 준공영제 실시 해야"

기사승인 2019.05.13  16:12:26

공유
default_news_ad1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버스노조가 파업을 예고하고 있다. 현장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당정 간의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전하며 "앞으로 전체적으로 대중교통수단은 준공영제를 실시하는 쪽으로 당 정책방향을 잡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버스노조의 파업과 관련 "여러 가지 사정이 있겠지만, 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수단을 가지고 총파업을 예고한다는 것은 대단히 국민께 걱정을 끼치는 일"이라며 "당도 예의주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그러면서 "버스 노조와 대화하고 회사측과도 대화해서 가능한 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 이 대표는 지난달 25일 정부가 제출해 국회에 계류중인 2019년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 "추경안이 6조7000억 원인데, 5월 안에 통과가 돼야 제대로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이 원내활동을 전혀 하지 않기 때문에 많이 늦어질까 걱정이 된다"며 "새로 선출된 원내지도부가 한국당과 충분히 대화하고 다른 야당과도 대화해서 국회를 빨리 정상화시키도록 노력해달라"고 전했다.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생각에 잠겨 있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