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관영 "새 원내지도부, 선거제도 및 사법기관 개혁 반드시 완수해 달라"

기사승인 2019.05.14  17:18:54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퇴임을 하루 앞둔 14일 "새 원내지도부는 패스트트랙 지정을 통해 시작된 선거제도·사법기관 개혁을 반드시 완수해 달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임 원내지도부에 세 가지 고언을 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법안은 제3당인 우리 당의 끈질긴 요구와 결단으로 이뤄냈다"며 "정치개혁의 큰 과제가 최대한 이른 시기에 마무리될 수 있도록 당 내외에서 정치력을 발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두 번째 당부는 제3당의 가치를 지켜달라는 것"이라며 "중도 개혁 세력으로서의 제3당의 판단 기준은 보수·진보 이념이 아닌 오로지 민생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당내 화합을 주도해 내년 총선에서 한마음 한뜻으로 기호 3번으로 모두 출마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김 원내대표는 작년 6월 원내대표에 당선된 이후 지난 11개월을 '격동의 시간'이었다고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특권 내려놓기, 선거제 개혁, 권력분립형 개헌 등을 이루고자 했던 과제로 소개하고 "특히 국회의원 특수활동비 폐지는 바른미래당의 과감한 결단으로 종지부를 찍게 됐다"고 자평했다.

선거제 개혁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끝내 협상을 통해 연동형 비례제 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고, 개헌과 관련해서는 "선거제 개혁과 함께 이뤄질 수 있도록 여야가 합심해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