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나경원 "소득주도성장 폐기와 경제 자유화만이 해법"

기사승인 2019.05.14  17:21:23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4일 '낡은 이념의 잣대는 버렸으면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발언에 대해 "지금 가장 과거에 집착하는 사람은 문 대통령"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지금까지 한 일이 무엇인가. 2년 내내 과거 들추기와 역사 왜곡, 전임 정권 복수하기 등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내편 네편 계속 가르는 정치야말로 혐오 정치이면서 분열의 정치"라며 "이 정부가 막 나가는 정치를 멈추지 않으면 국민은 계속해서 분노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경제·안보·민생이 모두 무너지고 있다. 한마디로 나라 같지 않은 나라가 되고 있다"며 "지난 2년 동안 문 대통령은 국가시설 파괴, 역사 파괴, 헌법 파괴 등 파괴를 주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이야말로 낡아빠진 사회주의 경제에 심취하고 있다"며 "이제는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성장정책이 필요하다. 소득주도성장 폐기와 경제 자유화만이 해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원내 교섭단체인 3당 여야정 협의체는 극구 거부하면서 자신들에게 유리한 5당 범여권 협의체를 고집하고 있다"며 "그런 기준이라면 민중당과 대한애국당은 왜 포함하지 않는지 묻고 싶다"며 여야 3당이 참여하는 여야정 협의체를 거듭 주장했다.

그는 "문 대통령에 대해 옹졸한 태도를 보인다는 말들을 하고 있다"며 "이제 더 이상 속 좁은 정치로 내 편 챙기기에만 골몰하지 말고 쓰디쓴 비판의 목소리도 듣고 야당의 제안에도 귀를 기울여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대북 식량 지원과 관련해 "이번 미사일 도발에 대해 식량 지원으로 화답한다면 앞으로 대북 협상력을 잃어버리고 말 것"이라며 "투명성 보장이 없는 식량 지원은 북한 미사일 발사비용 대주기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