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신환 "당 변화 첫걸음은 현 지도부 체제 전환"

기사승인 2019.05.15  17:26:01

공유
default_news_ad1
   
▲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는 15일 "당 변화의 첫걸음은 현 지도부 체제 전환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선출된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손학규 대표의 퇴진'과 관련해 "우리에게 시간이 많지 않다. 약속대로 가장 이른 시일 내에 의원단 워크숍을 개최하고 총의 모아 결정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바른미래당 내에서 현재 손학규 대표가 이끄는 지도부 진퇴와 새로운 지도체제 구성에 대한 논의가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오 원내대표는 "일단 오늘 결정에 대해 손 대표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일 것"이라며 "총의를 모으기 전에 손 대표를 찾아뵙고, 충언을 말씀드리겠다"고 설명했다.

   
▲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돼 손학규 대표, 김관영 전 원내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그러면서 "제가 김성식 의원과 가장 달랐던 포인트는 현 지도 체제를 어떻게 할 것이냐에 대한 관점이었다"며 "창당 정신으로 돌아가서 자강할 수 있는 최선의 길은 변화와 혁신으로서 앞으로 그 방향에 맞게 원내대표직을 수행하겠다"고 약속했다.

현 지도부 퇴진 방식에 대해서는 "혁신위 구성은 손 대표가 제안했던 것이고, 다른 쪽에서는 지도부의 즉각 퇴진과 비상대책위 체제를 이야기하는 분도 있다"며 "오늘부터 며칠간 1분 1초도 쉬지 않고 의원들을 뵙고 의논하고 상의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른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와 관련해 "본회의 전에 선거제 개혁뿐 아니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검경수사권 조정에 여야가 모두 합의할 수 있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선거제 개혁 과정에서 의원 수를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개헌 논의에 대해서는 "민주당도 반응하지 않는 논의를 시작할 수 있을까 의구심이 있다"고 언급했다.

당내 일부 호남계 의원들과 민주평화당 측에서 제기하는 합당 주장에 대해 "지난 의원총회에서 이미 단호한 의지로 화합, 개혁, 자강 의지를 선언했다. 민주평화당과의 통합은 절대로 있을 수 없다"고 일축했다.

청와대와 5당 대표 회동에 손 대표가 들어가는 문제와 관련해서는 "당연히 들어가야 한다. 아무리 당이 깨질 것 같고 물리적으로 주먹다짐할 것 같지만 정치는 그렇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라며 "그날(패스트트랙 처리 당일)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극단적으로 치닫는 과정에서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 결단을 내렸고, (이에 사임된) 제가 오늘 뽑혔다"고 덧붙였다.

   
▲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돼 당 지도부와 함께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왼쪽부터 김관영 전 원내대표,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 손학규 대표.

앞서 오 원내대표는 수락 연설에서 "저는 통합과정에서 소위 바른정당 진영 대리인으로서 한 번도 의사결정하고 판단한 적이 없다"며 "마음 변치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한 "여야의 극단 대결 구도로 국회가 비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어 이럴 때일수록 바른미래당의 바른 목소리가 절실히 필요하다"며 "단순히 끌려가는 야당이 아니라 힘 있는 강한 야당, 대안을 제시하는 야당이 돼서 실제 국회를 주도해 이끌 수 있는 역할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탄력근로제, 최저임금 결정 관련 법안 등을 국회가 정상화되면 최우선의 민생경제 법안으로 하루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오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영수회담 관련해서 더 이상 국민의 얼굴을 찌푸리게 하는 일을 그만뒀으면 좋겠다"며 "일대일 연쇄 영수회담도 가능하고, 방식을 따지지 말고 대화해서 국회를 정상화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