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나경원 "청와대 나설수록 여야정 협의 아닌 파탄 조장"

기사승인 2019.05.15  17:30:42

공유
default_news_ad1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文정권 5대 의혹' 관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청와대가 나설수록 여야정 협의가 아닌 파탄을 조장하면서 정국을 오히려 마비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文정권 5대 의혹 관련 회의'에서 "이런 청와대라면 5당 협의체라는 이름으로 '범여권 협의체'를 고집하지 말고, (국회 협상에서) 차라리 뒤로 빠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여야정 협의체 재가동과 관련해 청와대는 기존 합의대로 여야 5당이 모두 참여할 것을 주장하는 반면, 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 등 교섭단체 3당만 참여하자는 입장이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文정권 5대 의혹' 관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은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이 앞장서서 여당을 움직여 날치기로 통과시킨 것"이라며 "문제는 청와대고 여당은 행동대장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과 졸속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해서 엄청난 비판이 쏟아지는 상황에서 청와대는 자숙해야 한다"라며 "그럼에도 청와대 스스로 꼬아놓은 정국을 또다시 꼬이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로 오신환 의원이 선출된 데 대해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 사보임을 강행하면서 무리하게 패스트트랙을 추진한 데 대한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심판"이라고 평가했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文정권 5대 의혹' 관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그는 "여야 4당이 추진한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서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이 사실상 무효를 선언한 것으로 본다"라며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처음부터 법안논의를 다시 하도록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중소기업인대회에서 '통계와 현장의 온도 차가 있지만 총체적으로 본다면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을 두고는 "문 대통령의 경제 망상이 심각하다"며 "성장률, 실업률, 수출 등 지표를 보면 '온도 차' 정도가 아니라 '생각의 차이'로 보인다"고 말했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