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해찬 "北 식량지원·한반도 비핵화 논의 동참해야"

기사승인 2019.05.20  16:04:16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가 개성공단 기업인의 방북을 승인하고 인도적 지원을 결정한 것을 당으로서는 대단히 환영하는 바"라고 전하며 "야4당 대표는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5당 대표회동을 전격 수용하고 대북식량지원 등 인도적 지원과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논의에 동참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지난 17일 정부의 개성공단 방북 허용은 2016년 2월 중단된 이래로 최초의 결정"이라며 "우리 기업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현장점검 차원에서 한미당국이 인정했다는 점에서 아주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도적 지원 800만 달러 공여는 2017년 결정이 이뤄진 것인데 북한아동과 임산부에 대한 의료지원사업"이라고 전했다.

이 대표는 "이번 결정은 한미정상통화, 6월 트럼프 대통령 방한 합의 등 굳건한 한미공조 하에서 이뤄졌다" "북한은 지체없이 기업인 방북을 허용해주길 희망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대북제재의 틀을 지키면서 국제사회의 지지를 받을 수 있는 교류와 인도적 지원을 계속 늘려가야 한다"고 전했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