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늘 현충일, 오전 10시 추모 사이렌…태극기 조기 게양

기사승인 2019.06.06  09:54:13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출처 = pixabay

[전국뉴스 = 장석진기자]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이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거행된다. 6일 오전 10시 진행되는 올해 추념식 슬로건은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이다. 전국 17개 시·도와 226개 시·군·구 주관으로 전국 충혼탑에서도 추념식이 진행된다. 

올해 추념식에는 국가유공자와 유족, 각계대표, 시민, 학생 등 1만여명이 참석한다. 특히 해외 유해로 안장됐다가 올해 고향으로 돌아온 전사자를 포함한 6·25 전사자 유가족들도 주빈들과 함께 자리한다.  

추념식에서는 휴가 중 원효대교에서 강에 빠진 여고생을 구출한 황수용 하사, 대구저수지에서 물에 빠진 남성을 구한 김대환 경위, 전남해남소방서 근무 중 강원도 산불 진화를 위해 가장 멀리서 지원을 나간 정의성 소방교,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의 대표 자격인 김규태 상사 등도 헌화·분향 행사에 동참한다. 

이날 추념식은 국기에 대한 맹세문 낭독과 애국가 제창, 헌화와 분향, 주제영상 상영, 국가유공자 증서 수여, 추념사, 추모공연 등 순서로 이어진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등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각 가정 등에선 태극기를 조기 게양해야한다. 현충일이나 국장, 국민장 등 조의를 표하는 날 태극기를 다는 방식이다. 조기를 달 수 없는 경우는 바닥 등에 닿지 않도록 최대한 내려 다는 것이 좋다.

오전 10시 추념식 시작과 함께 1분간 국가를 위해 산화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기리는 의미로 전국적으로 추모 묵념을 알리는 사이렌이 울린다. 

장석진 기자 dbdbdb7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