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골목식당’ 문어집, 계속되는 메뉴 번복에 최고 시청률 9% 기록

기사승인 2019.06.06  10:49:05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제공 = SBS

[전국뉴스 = 이현근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여수 꿈뜨락몰 편이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률 고공행진을 펼치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6.9% 2부 8.3%(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압도적인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주요 광고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1.1% 수직 상승한 4.2%(2부 기준)로 수요일에 방송된 드라마·예능·교양 통틀어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9%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여수 꿈뜨락몰 편’ 다섯 번째 이야기로, 백종원의 열정 솔루션이 계속됐다. 타코야끼에서 만두로 메뉴를 변경한 가게에 대해서는 “원래 가르쳐준 맛에서 묘하게 변했다”면서 만두소에 대한 원포인트 레슨에 나섰다. 파스타집에게는 화제의 갓김치 파스타를 보완해 줌과 동시에 ‘갓피클’의 활용도를 점검했다.

MC 정인선과 김성주의 활약도 돋보였다. 정인선은 업종 변경을 불사하며 또 다른 도전에 나선 만두집 사장을 위해 3일 동안 만두를 배워 함께 빚으며 고민을 들어줬다. 두 사람은 친구가 됐고, 사장님은 한결 홀가분해진 표정으로 의지를 다졌다. 김성주는 꼬치집에 들러 자신의 경험과 함께 따뜻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김성주는 사장님에게 “도움을 받는 게 익숙해서 그럴 수 있지만, 그걸 깨닫고 넘어서야 한다”며 “다시 열심히 해보자”고 격려했다. 

문어집은 ‘문어 메뉴’ 딜레마에 빠졌다. 문어를 활용하고 싶어 하는 사장님과 “문어의 가격 때문에 상품성이 없다”는 백종원 간의 의견 충돌이 이뤄졌다. 백종원은 “문어를 활용하려면 라면이 낫겠다”고 제안했지만, 사장님은 문어 해물뚝배기를 밀고 나갔다. 

이에 백종원은 “그럼 맛은 사장님이 찾아야 한다”고 못 박으며 문어 해물뚝배기를 시식했지만 “기본기가 있어야 된다”며 혹평했다. 결국 사장님은 고민 끝에 촬영 전날 밤, 담당 작가에게 문자를 보내 “라면으로 메뉴를 변경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9%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하지만 사장님은 다시 작가에게 연락을 취해 기존 메뉴인 해물 뚝배기를 준비하겠다고 번복했다. 당장 리뉴얼 장사 개시일이 다가온 가운데, 문어집은 성공적인 장사를 해낼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이현근 기자 123@daum.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