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文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47.8%

기사승인 2019.07.15  09:52:06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8일(월)부터 12일(금)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58,589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03명(무선 80 : 유선 20)이 응답을 완료한 2019년 7월 2주차 주간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14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1주일 전 7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3.5%p 내린 47.8%(매우 잘함 26.0%, 잘하는 편 21.8%)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5%p 오른 47.3%(매우 잘못함 33.3%, 잘못하는 편 14.0%)로 긍·부정 평가의 격차는 0.5%p 박빙으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6·30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동 효과로 2주일 전 6월 4주차 주간집계(긍정 51.3%, 부정 43.8%)에서 상당 폭 상승했으나,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가 시작됐던 7월 4일(목) 일간집계부터 지난주 9일(화)까지 조사일 기준 나흘 연속 하락하는 등 약세가 지속됐는데, 이와 같은 변화는 일본의 무역보복에 따른 국내 경제에 대한 우려감이 확산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정부가 대미 특사 파견 등 외교적 대응을 본격화하고 일본의 ‘韓, 전략물자 北밀수출’ 공격에 대한 국내외적 여론전을 강화한 지난주 중후반 10일(수)과 11일(목)에는 회복세를 보였다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둘러싼 부정적 보도가 증가했던 12일(금)에는 다시 내림세를 나타냈다.

일간집계 변화를 자세히 보면, 1주일 전 금요일(5일)에 49.6%(부정평가 45.8%)로 마감한 후, 8일(월)에는 47.4%(▼2.2%p, 부정평가 46.9%)로 하락한 데 이어, 9일(화)에도 45.7%(▼1.7%p, 부정평가 48.1%)로 내렸고, 10일(수)에는 48.5%(▲2.8%p, 부정평가 47.9%)로 반등했다(월~수 주중집계, 긍정 47.6%, 부정 47.5%).

이후 주 후반 11일(목)에도 51.0%(▲2.5%p, 부정평가 44.6%)로 올랐다가, 12일(금)에는 48.1%(▼2.9%p, 부정평가 47.0%)로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 계층별로는 진보층과 중도층, 부산·울산·경남(PK)과 충청권, 서울, 경기·인천, 30대와 50대, 60대 이상, 40대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다. 호남은 상당 폭 상승했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부산·울산·경남(▼10.5%p, 46.9%→36.4%, 부정평가 57.7%), 대전·세종·충청(▼7.9%p, 47.7%→39.8%, 부정평가 53.8%), 서울(▼3.0%p, 51.5%→48.5%, 부정평가 47.1%), 경기·인천(▼2.6%p, 55.1%→52.5%, 부정평가 42.8%), 연령별로는 30대(▼5.6%p, 58.8%→53.2%, 부정평가 39.2%), 50대(▼5.4%p, 50.5%→45.1%, 부정평가 51.5%), 60세 이상(▼5.1%p, 40.9%→35.8%, 부정평가 58.8%), 40대(▼1.3%p, 61.3%→60.0%, 부정평가 36.1%),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3.4%p, 77.9%→74.5%, 부정평가 22.3%)과 중도층(▼2.1%p, 50.1%→48.0%, 부정평가 48.0%)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다. 광주·전라(▲4.5%p, 66.0%→70.5%, 부정평가 26.9%)에서는 상승했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