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 중구, 폭염 노출 '폐지수집 어르신' 지원

기사승인 2019.08.19  15:38:43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장석진기자]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연일 기승을 부리는 한낮 폭염 속에서 온열질환 등에 무방비로 노출된 '폐지수집 어르신'의 보호를 위해 긴급 지원을 펼쳤다.

생계로 어쩔 수 없이 야외에서 폐지를 모아야 하는 노인에게 폭염 기간 중 이를 중단하고 휴식하도록 유도하는 대신 구에서 그에 따른 손실을 보전해주는 것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다.

구는 지난 6월 관내 폐지수집 어르신을 전수조사하고 동주민센터를 통해 개인별 안부 확인 및 실태조사를 하면서 폭염기간 동안 폐지수집 자제를 당부했다.

더불어 실태조사를 토대로 한 번에 5만원씩 1명당 최대 10만원을 두 차례에 걸쳐 지원한다.

지난 16일 1차 지원을 진행했으며 폐지수집을 중단한 어르신에게 30일경 2차 지원을 이어간다.

1차에서 지원받지 못한 어르신도 폐지수집을 중단하면 2차에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원금은 구의 이웃돕기 사업을 위해 들어온 후원금을 활용한다.

대상자 대부분이 복지급여 수급자여서 법정급여 추가는 어려운 탓이다.

1차 지원 대상 어르신은 총 50명으로 전년도보다 18명이 늘었다.

어르신들의 건강을 염려한 구가 올해 들어 더욱 적극성을 보인 덕분이다.

구에서는 계속해서 일하겠다는 어르신들에게 8월 중에는 밖에 나가지 말고 가까운 무더위 쉼터 등에서 쉬도록 집중해 설득하는 한편 폭염 기간 중에는 매일 개별 안부를 확인해 어르신들의 건강을 살폈다.

서양호 중구 청장은 "현황에서 누락된 어르신이 있는지 더욱 면밀히 살펴 지원 손길이 닿지 않는 사각지대에서 고통받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석진 기자 dbdbdb7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