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해찬 "한·일 관계 개선의 단초는 아베 정부에 놓여있어"

기사승인 2019.08.19  16:00:19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김병주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일갈등과 관련해 "한·일관계 개선의 단초는 아베 정부에 놓여있다"고 전하며 "아베 정부가 경제보복을 멈추고 대화와 타협에 함께 하길 기대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또 이번주가 한·일관계의 중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내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에 대화와 타협의 길을 제시한 만큼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24일이 한·일 지소미아(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기한이고 28일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배제 시행일"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대표는 오는 2학기부터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고등학교 무상교육이 전격 시행되는데 대해선 "가계소득 월 13만원의 증대 효과"라며 "이를 위한 재원은 올해 지방교부세가 전액부담하고 내년부터는 국가 시·도교육청이 분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대표는 "고교무상교육이 누리과정이 되지 않기 위해 이런 법안이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며 "현재 교육위원회 계류 중인데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국민이 혼란을 느끼지 않게 내년 무상교육 확대를 차질 없이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김병주 기자 webmaster@jeonguknews.co.kr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