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국, 민주·정의당 지도부 예방…"심려끼쳐 죄송·檢개혁 최선"

기사승인 2019.09.17  17:13:15

공유
default_news_ad1
   
▲ 조국 법무부장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악수하고 있다.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은 17일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하고 "인사청문 기간, 그 이후에도 국민 여러분과 당 대표님께 많은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특별히 입장을 밝힐 것은 아니고, 찾아뵙고 말씀을 들으러 왔다"며 "겸허한 자세로 업무에 임하겠다. 법무·검찰개혁 작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법무·검찰개혁을 이제 시작하는 것이라 생각하고 잘 임해주시길 바란다"면서 "국민 대부분이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을 해야 한다고 바라지만, 한 번도 지금까지 성공을 못 했는데 그쪽 분야에 조예가 깊으시니 잘하실 것"이라고 격려했다.

그는 또 "권력을 상실했던 쪽의 저항이 있으리라고 생각하는데 충분히 잘 설득하고 소통해서 극복해나가야 한다"며 "공직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경중과 선후, 완급을 잘 가리는 일"이라고 밝혔다.

   
▲ 조국 법무부장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예방,대화를 나누고 있다.

조 장관은 이어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유성엽 대표를 각각 예방했다.

심 대표는 "국민의 신뢰를 확고하게 하기 위해서 필사즉생의 노력을 해주길 바란다"면서 "조 장관이 개혁의 동력이 될 때는 적극적으로 응원하겠지만, 개혁의 장애가 될 때는 가차 없이 비판할 것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개혁을 위해 과감한 자기 결단을 요구할 수도 있을지도 모르겠는데 (그런 일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국회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를 예방,대화하고 있다.

조 장관은 이에 "정의당에서도 많은 우려와 비난이 있었던 것 잘 알고 있다"며 "그런데도 제가 임명된 그 이유를 매일 되새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심 대표가 법무부 차원의 노력을 주문한 로스쿨 제도 개혁과 상가임대차 보호법에 대해선 "이미 내부 검토를 다 했다"고 밝혔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