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해찬 "한국당, 국가재난 상황서 집회에만 골몰...공당 스스포 포기"

기사승인 2019.10.04  14:04:14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4일 자유한국당 등이 전날 개최한 광화문 집회와 관련, "한국당은 국가적인 재난 상황에서 집회에만 골몰해 공당이기를 스스로 포기했다"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태풍 피해로 수백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국가적인 재난 상황에서 정쟁에 몰두해 자신의 지역구 태풍 피해를 나 몰라라 했다. 안타깝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개천절 공식 일정에 (다른 당은) 다 참석했는데 한국당 대표만 불참했다"면서 "지역위원회 별로 수백명씩 버스로 사람을 동원했다. 공당이 이런 일을 해서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대통령이 제정신인지 의심스럽다'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전날 발언과 관련 "국가원수에 제정신 운운하는 것은 아무리 정쟁에 눈이 어두워도 정신이 나간 사람이라고 안 할 수 없다"며 "어제 집회에서 제1야당 인사들이 도 넘는 막말을 남발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태풍 '미탁'으로 인한 피해와 관련, "정부·여당은 최대한 신속하게 긴급 대책 지원을 마련하고 시설물이 복구될 수 있도록 예산을 지원하겠다"면서 "이재민 수용시설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피해 지역의 지역위와 당내 특위를 중심으로 총력 지원하겠다"고 언급했다.

또한 이 대표는 10·4 남북공동선언 12주년을 맞은 것과 관련, "지금 한반도는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어렵고 중대한 시기"라면서 "교착상태에 있던 북미 대화가 재개돼 내일 실무회담이 열릴 예정인데 북미 양국은 기존 입장을 뛰어넘는 유연함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