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심상정 "부동산 투기의 핵심은 대기업"

기사승인 2019.10.04  14:16:28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김병주기자] 정의당 심상정의원은 국정감사 기획재정부 감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에게 “지난 10년간 개인보유 토지가 5.9% 감소할 때 법인보유 토지는 80.3%가 늘었”다고 지적하고 그 결과 “전체토지 중 법인보유 토지의 비중은 2007년 5.8%에서 2017년 9.7%로 늘려왔”다고 밝혔다. 심상정 의원에 의하면 “상위 1%의 재벌/대기업들이 지난 10년 동안 공시지가로 670조에 가까운 주택과 토지를 매입”했다는 것이다.

심상정의원은 법인 보유토지가 크게 증가한 이유로는 기재부가 ① 법인세법 시행세칙 개정을 통해 기업의 비업무용 토지의 규정을 지속적으로 완화 시켜왔으며, ②비사업용 토지 양도소득, 종합부동산세 등 법인의 토지보유 비용을 낮춰왔다는 점, ③ 부동산 경기부양을 위해 보유과련 세제와 규정들이 동원되어 왔다는 점이라고 분석했다.

심상정 의원은 “우리사회 가장 커다란 불평등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심각한 소득격차도 문제이지만 더 큰 문제인 자산격차를 줄여야”한다고 언급하면서, “부동산과 관련된 세제정책은 경기부양이 아니라 자산격차를 줄이고, 조세정의를 실현하는 방향으로 재설계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병주 기자 webmaster@jeonguknews.co.kr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