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옥천지역자활센터, '카페프란스'에 새 온기 불어넣었다

기사승인 2019.10.16  11:19:52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하장호기자] 충북 옥천군 옥천지역자활센터(센터장 강호신)는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안내면 장계리 관광단지 내 매점 형태의 '카페프란스'를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군이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 및 자활·자립 도모를 위해 건물 무상사용을 허가해 지난 10월 8일부터 매점 형태로 판매를 시작했다.

현재 자활사업 참여자 3명이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전 9시에서 오후 5시까지 교대 근무하고 있다.

그동안 관광단지 내에는 음식을 판매하는 곳이 없어 관광객들의 불편함이 컸다.

음료, 과자, 컵라면 등 간식거리를 판매하는 매점 '카페프란스'를 운영해 관광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관광단지 주요 이용시설로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청 주민복지과 여영우 과장은 "이번 카페프란스 매점 오픈이 저소득층의 탈빈곤을 위해 민·관이 협력해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한 좋은 사례가 되길 바라며 옥천군 저소득층의 일자리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옥천지역자활센터는 근로 능력이 있는 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의 자활·자립을 위해 외식사업단, 디딤돌 사업단, 가공 사업단, 영농 사업단 등 10개의 자활 근로 사업단을 운영하고 있다.

하장호 기자 asd@naver.com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