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신환 "조국 사태와는 별개로 검찰개혁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요구"

기사승인 2019.10.16  11:45:01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6일 "야당 또한 조국 퇴진을 빌미삼아 검찰개혁 논의 자체를 거부하면 어쩔 수 없는 수구 적폐 세력이라는 국민적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을 위한 모임(변혁)' 회의에서 "조국 사태와는 별개로 검찰개혁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요구로, 여야를 막론하고 국회는 이제 광장의 시민들을 그만 쳐다보고 국민의 대의기관으로 그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조국 사태를 자초하면서 인사청문회를 망치고 검찰수사를 방해하고 급기야 국민분열까지 선동해서 사태를 이 지경으로 몰고왔으면 대국민사과부터 해야하는 게 순서"라며 "그러나 민주당은 아무 반성없이 검찰개혁 문제를 야당을 압박하는 수단으로 악용하는 치졸한 행태를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주장하는 공수처(법안)는 검찰을 향해서는 수사권을 축소하라고 윽박지르면서 공수처에는 사실상 제한없는 수사기소권을 부여하고 있다"며 "적어도 수사와 기소를 분리한다는 대원칙하에서 공수처 인사 독립으로 정치 독립과 중립성을 확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기본적으로 정부 여당이 주도해서 만들려고 하는 (공수처법)안은 반대한다"며 "검경수사권 조정안이 선행해서 합의가 된다면 공수처는 불필요하다는 게 기본적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