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노영민 "김기현 '첩보이첩' 문제없다"

기사승인 2019.11.29  13:48:58

공유
default_news_ad1
   
▲ 29일 국회운영위원회에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딥변하고 있다.

[전국뉴스 = 김진구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29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 "청와대의 조사 대상이 아니어서 그대로 (비리 첩보를) 이첩했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에서 "비리에 대한 첩보는 당연히 신빙성을 판단 이후에 (청와대의) 조사대상자인 경우에 조사한 이후에, 아닌 경우에는 그대로 관계 기관에 이첩했다"면서 "그대로 이첩을 안 했다면 직무유기"라면서 이같이 밝혔따.

노 실장은 '선출직에 대한 불법 감찰을 하느냐'는 자유한국당 이만희 의원의 지적에 "김기현 씨에 대해 감찰한 적이 없다"면서 "민정수석실의 특감반이 울산 현장에 갔던 이유는 고래 고기 사건 때문에 검찰과 경찰이 서로 다투는 것에 대해 부처간 불협화음을 어떻게 해소할 수 없을까 해서 내려갔다"고 설명했다.

또 '경찰이 김기현 전 시장과 관련한 수사를 9번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지난해 3월) 압수수색 직전에 9번 보고를 받은 적이 없다"면서 "압수수색 전에 '이첩된 것에 대해 자료를 수집 중'이라고 한번 보고를 받았고 압수수색에 대해서는 압수수색 20분 전에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노 비서실장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으로부터 김기현 전 시장 관련 첩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 "첩보로 들어온 제보에 대해서는 같은 (민정)수석실 내에서 서류를 이관할 때 이관하는 (특별한) 절차를 밟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 반부패비서관실이 경찰청으로 첩보를 이관할 때 '밀봉 서류'로 전달했다는 언론 보도에는 "그것에 관해서는 확인해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백원우 전 비서관이 '공직자 감찰'을 하는 별도의 특감반을 가동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잘못 알려진 사실"이라면서 "민정비서관실에 별동대라고 얘기하는 2명이 특감반원이 있다고 하는데 대통령 친인척과 특수관계인을 담당하는 민정비서관실 소속의 감찰 반원"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청와대가 경찰에 김 전 시장 관련 수사를 압박했다는 한국당 의원들의 지적에 "압박한 적 없다"면서 "민정수석실이 첩보를 이첩하기 전에 이미 경찰에서 (김 전 시장을) 수사하고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또 '첩보 원본은 어디에 있나'라는 물음에는 "현재 검찰에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노 실장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해서는 "당시 수사권이 없는 민정수석실에서 제한된 범위 내에서 조사한 후 일정 정도의 문제점을 확인하고 인사조치한 수준에서 정리하는 것으로 정무적 판단을 했다고 들었다"면서 "이후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언급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그는 또 조국 전 민정수석이 '유 전 부시장 휴대전화를 포렌식을 하라고 했다'는 보도에 대해 "현재 보도된 것에 대해 알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면서 "당시 민정수석실에서는 수사권 없이 그런 자세한 것을 알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금품수수 및 취업 청탁 등을 비롯한 유재수 전 부시장의 구속 사유에 대한 민주평화당 조배숙 의원의 언급에 "(청와대) 당시 감찰된 내용에 지금 말씀하신 것이 다 들어가 있는지는, 저희가 그렇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유 전 부시장 및 김 전 시장 의혹과 관련, "팩트체크 차원에서 현재 (청와대) 내부적으로 조사하고 있다"면서 "대략적인 것은 내부적으로 파악이 대충 마무리하는 단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그는 내부 조사 대상에 대해서는 "당시 민정수석실 근무자로 청와대에 남이 있는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유 전 부시장 및 김 전 시장 의혹 관련한 박형철 비서관의 검찰 진술 보도에 대해서는 "언론 보도에 대해 진위를 확인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라면서 "검찰 진술 내용에 대해서 전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 측에 내년 총선 전 북미 정상회담 개최 자제를 요청한 데 대해 "부적절하다"고 밝힌 뒤 "정치 지도자가 미국 측에 제안했을 때 미국 측도 당혹하지 않았을까. 초당파적으로 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김진구 기자 dbdbdb5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