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해찬 "자유한국당 만나면 녹슨 헌 칼 되는지 알 수가 없어"

기사승인 2019.11.29  18:39:57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검찰을 향해 "공정한 수사를 해야 하는데 선택적, 정치적, 자의적인 수사를 하면서 불공정의 상징이 되고 있다"고 전하며 "문재인정부를 향해선 무리한 수사라고 비판을 받을 정도로 날선 검찰이 왜 유독 자유한국당을 만나면 녹슨 헌 칼이 되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지금 검찰수사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필요성을 더 절감하게 한다"며 "검찰 수사는 진실을 밝히는 수사여야지 검찰개혁을 막기 위한 수사여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는 미국 측에 '총선 전 북·미정상회담 자제'를 요청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에 대해서는 "사과는커녕 본인이 틀린 말을 했느냐고 강변하고 있다"며 "참으로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또한 국회가 이날 본회의에서 유치원 3법(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 개정안), 민식이법(도로교통법 개정안) 등을 처리할 예정인 것과 관련해선 "국회가 일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최대한 노력해서 민생경제 법안 통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어처구니없는 현실에서 진작 처리됐어야 할 법인데 한국당의 비협조로 결국 신속처리안건 기간인 330일을 다 채우고 오늘에야 본회의에 상정됐다"며 "오늘 본회의에서 이 법안에 반대하는 사람이 없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