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황교안 "민주주의 파괴한 3대 청와대 게이트 용납할 수 없어"

기사승인 2019.12.05  14:00:41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김병주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주의를 파괴한 문재인 정권에 대해 헌법을 지키고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한 투쟁을 강력하게 진행하겠다"며 "특위를 구성해 국정농단 실체를 낱낱이 밝혀내겠다"고 전하며 "2대 악법 저지와 3대 청와대 게이트에 대해 강력하게 투쟁해 나가겠다"며 "민주주의를 파괴한 3대 청와대 게이트는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황 대표는 "그 결과를 국민께 알려드려 심판하시도록 하겠다"며 "필요할 경우 특검이나 국정조사 등 모든 대응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3대 청와대 게이트'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감찰 무마 의혹, 6·13 지방선거 중 울산시장 선거에 대한 불법 개입 의혹, 우리들병원 대출 의혹이다.

이에 한국당은 지난 3일 세 가지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또한 황 대표는 검찰의 수사와 관련해서 "이 정권은 경찰과 일부 언론을 통해 검찰에 일제 공격에 나서고 있다. 적반하장"이라며 "검찰을 억압하는 것을 보면 문재인 정권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만들려는 이유가 보인다. 자기 말 잘 듣는 친문 게슈타포를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어 "한반도의 긴장이 다시 고조되고 있다"며 "안보라인을 전면 교체해야 하며 몸만 대한민국이지 마음은 북한 수뇌부와 조금도 다를 바 없는 것 같은 통일부 장관은 반드시 교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병주 기자 webmaster@jeonguknews.co.kr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