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인영 "마지막 선택은 결국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몫"

기사승인 2019.12.13  15:27:33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거대정당이 손해를 감수하더라도 대결의 정치를 넘어 협치의 정치를 만드는 한국정치문화의 중대한 전진을 위해 역사적인 결단을 내려줄 것을 촉구한다"고 전하며 "마지막 선택은 결국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몫이다. 충분한 숙고의 시간을 가졌을 테니 정치 지도자다운 결단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황 대표가 정치·사법개혁 관련 패스트트랙 법안에 반대하며 농성을 벌이는 것에 대해서는 "황 대표는 '나를 밟고 가라'며 농성을 계속하면서 주요 의제에 대해 합의할 수 있는 어떠한 협상의 여지도 만들지 않고 있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수용하고 공수처 도입을 비롯한 검찰개혁의 길로 한국당이 결단하고 나와야 우리 국회가 정상화하고 의회주의 부활이 시작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우선 선거법안과 관련해 진실은 명백하다. 우리는 대의를 위해 민심 그대로' 비례제도 개선을 결단했고 한국당은 결단하지 못했다. 우리는 기득권을 버렸고, 한국당은 기득권에 매달리고 집착하고 있다"며 "심지어 우리당의 의석손실을 감수하는 정치개혁 시도를 장기집권음모, 좌파독재음모, 의회쿠데타라 매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한국당을 향해 "더이상 폄훼하지 말라"며 "더이상의 의회쿠데타 운운은 '협상브레이커' '협상블랙홀'로서의 황 대표의 자기변명에 불과하다. 큰 정치인답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법안을 저지하기 위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추진할 경우 민주당의 대응 방침과 관련해선 "오늘 본회의가 열리고 선거법과 관련해 필리버스터가 시작되면 토론에 적극 임하겠다는 말을 거듭 확인한다"며 "선거법 개정안과 관련해 무엇이 진실이고 거짓인지 국민 앞에 낱낱이 말하겠다. 무엇이 개혁이고 반개혁인지 평가하겠다. 국민의 공감을 얻는 정당이 어딘지, 누가 국민의 열망을 실천하는지 분명히 경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1'(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대안신당) 정당의 협상과 관련해선 "4+1 회동은 예산안 처리과정에서 봤듯 공고한 공조체제를 구축했지만 아직 완전한 합의로 나아가지 못했다"며 "어제 윤호중 의원이 직접 협상했고 저도 밤에 직접 협상을 했지만 완전한 쟁점 해소는 이루지 못했다"고 전했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