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해찬 "자유한국당은 무슨 대책이 있는 정당이 아닌 것 같다"

기사승인 2019.12.13  15:33:54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김병주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서 "오늘 본회의를 열어 선거법과 검찰개혁법 등 개혁법안과 유치원3법 등 민생법안을 상정해 추진할 예정이다. 법안 늑장처리는 전적으로 한국당에 있다"고 전하면서 "자유한국당은 무슨 대책이 있는 정당이 아닌 것 같다. 전략도 대책도 없고 그저 반대만 하면 된다는 주장"이라며 "지난 1년간 그렇게 해서 한국당이 얻은 것이 뭐가 있는지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 1년을 돌이켜보면 한 번도 진지한 협상이 없었다. 1년 전만 해도 타협도 하고 협의도 했었다"며 "1년을 그냥 여기까지 왔다. 20대 국회 임기가 끝난다. 반드시 마무리 지을 것은 매듭지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는 "민주주의 의회는 대화와 타협이 우선돼야 하지만 협상 자체를 거부할 땐 결국 다수결로 의회 의사를 확정하는 것이 기본 원칙"이라며 "민주당은 민주주의 기본 원칙에 따라 개혁과 민생의 길을 갈 것이며, 한국당도 민생법안 처리에 필리버스터를 할 이유가 없다. 검찰도 개혁의 길을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오늘 상정하지만 한국당이 연동형 도입이란 선거제 대원칙에 동의하고 진심으로 협상한다면, 우리는 언제든 대화할 용의가 있다"며 "선거법은 게임룰이기에 가능하면 합의처리하는 것이 옳다"고 밝혔다.

김병주 기자 webmaster@jeonguknews.co.kr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