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흥시, 설 명절 모바일 지역 화폐로 스마트한 전통시장

기사승인 2020.01.23  11:06:52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하장호기자] 카드 사용조차 쉽지 않았던 전통시장의 설 명절 풍경이 달라지고 있다.

경기도 시흥시의 전통시장에서는 스마트폰으로 지역 화폐 간편 결제까지 가능해 전통시장을 외면했던 젊은 층이 몰려들고 있다.

지역 화폐 '시루'를 운영하는 시흥시는 지난해 2월 한국조폐공사와 함께 스마트폰 QR 간편 결제가 가능한 '모바일 시루'를 전국 최초로 도입하며 특히 관내 전통시장 가맹점에 집중적으로 적용을 완료했다.

소비자 입장에선 앱만 깔면 즉시 사용이 가능하고 가맹점은 카드 수수료와 별도의 단말기 없이 QR코드 스티커만 붙여놓으면 정산까지 가능한 높은 편의성이 입소문을 타면서 모바일 시루는 빠르게 정착하여 설 대목 전통시장 매출 증가에 톡톡히 기여하고 있다.

지난 21일 시흥시 삼미전통시장을 찾은 이수정 씨(23세·시흥시 대야동)는 "모바일 시루는 스마트폰으로 결제를 하니 지갑이 필요 없어 좋다"며 "가끔 시장에 놀러 왔는데 가게마다 모바일 시루를 환영해 더 자주 찾게 된다"고 말했다.

삼미전통시장 박춘기 상인회장은 "모바일 시루가 유통되기 시작하면서 젊은 층의 소비가 눈에 띄게 늘었다"며 "간편 결제까지 가능한 시흥의 전통시장은 전국 모든 시장 중에서 가장 스마트한 시장일 것"이라고 자랑했다.

이처럼 설 대목을 맞아 전통시장을 웃게 만드는 모바일 시루는 올해 현재 61억원이 판매된 전체 시루 매출 중 44억원(72%)을 차지하며 상품권형 시루 판매 실적 17억원을 크게 뛰어넘고 있다.

현재 시흥시 내 전통시장 중 삼미전통시장과 오이도 전통 수산시장 내 모든 상점에서 모바일 시루 결제가 가능하다.

하장호 기자 asd@naver.com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