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설맞이 농산물 소비 촉진 위해 국산 농산물 직접 구입

기사승인 2020.01.23  12:38:58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서울 양재동 농협 농수산물유통센터를 찾아 국산 농산물을 직접 구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명절을 맞아 장바구니 물가를 체감하고, 또 우리 농산물 소비를 촉진하겠다는 뜻에서 마련한 행사"라고 설명했다.

직접 카트를 밀며 매장에 들어선 문 대통령은 나병만 농협유통 대표의 안내에 따라 직원들과 악수를 나눈 뒤 먼저 과일코너에 들러 딸기와 사과, 단감 등을 구입했다.

이어 야채코너에서는 배추 알배기, 도라지, 오이맛 고추, 무, 신안 비금도 시금치 등을 구입했다.

김 여사는 젓갈 코너에서 어리굴젓을 구입하며 문 대통령을 향해 "당신이 좋아하는 것 아니냐"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찹쌀 도너츠와 돼지고기, 깐 밤과 대추 등도 구입했고, 한 직원이 보리장을 선물하려 하자 문 대통령은 "오늘은 계산을 하겠다"며 정중히 거절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이어 농업인 생산기업 우수상품 판매장인 '파머스 투유'에 들러 전통장류를 판매하는 김미선 지리산피아골식품 대표를 만나 청년창업을 주제로 대화도 나눴다.

김 대표가 25살에 창업을 했다는 얘기를 하자, 문 대통령은 "농촌에서 창업을 해보니 어떤가. 정부가 뭘 지원해줬으면 하나"라고 질문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장류는 어른들이 잘할 만한 품목인데 어떻게 여성청년창업을 하게 됐나", "매출은 얼마 정도 되나"라고 묻는 등 관심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김 대표와 대화를 마친 뒤 고추장·간장 세트를 구입했다.

매장을 떠나기 전 김 여사는 문 대통령에게 "당신 목이 안좋지 않나"라며 도라지청을 사기도 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이날 구입한 국내산 농산물을 '농촌사랑상품권'을 이용해 계산했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