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황교안, 영수회담 관련 "나라 경제 의제들에 대해 먼저 논해야"

기사승인 2020.01.23  12:41:42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김병주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3일 자신이 제안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영수회담과 관련, "당연히 경제·민생부터 논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저의 영수회담 개최 제안에 대해 구체적 내용을 청와대가 물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전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영수회담을 제의했으며, 이에 청와대는 "구체적으로 그런 안을 제시해 오면 내용을 검토한 뒤 야당과 협의해 보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황 대표는 "부동산, 일자리, 자영업자 등 국민의 먹고사는 민생 문제, 그리고 경제 위기 대처, 미래 먹거리, 재정 건전성 등 나라 경제에 대한 의제들에 대해 먼저 논해야 한다"며 "대통령의 답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2019년 한해 경제 성적표를 보니 이제는 이견의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라며 "문재인 정권 경제정책은 실패를 넘어서 완패했다. 소득, 성장, 분배, 고용 모두 KO패 당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작년 실질 국민총소득이 전년 대비 0.4% 감소했다. 한마디로 국민이 가난해졌다는 얘기이다. 20년 만의 쇼크"라며 "오직 문재인 정권의 리스크가 가져온 결과이다. 세계 금융위기보다 무서운 게 문재인 정권의 사회주의 경제 실험"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작년 경제성장률이 2%로 집계된 데 대해서도 "혈세를 앞뒤 안 가리고 쏟아부어 억지로 만들고서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모습이 참 한심하다"며 "정부 국무회의가 남북 올림픽 개최나 서둘러 의결할 만큼 한가한지 묻고 싶다"고 비난했다.

김병주 기자 webmaster@jeonguknews.co.kr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