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낙연 "숙고 끝에 받아들이는 것이 옳다고 생각"

기사승인 2020.01.23  12:46:13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김병주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23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전날 서울 종로 출마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직을 제안한 것을 공식 수락했다.

이로써 민주당은 당연직으로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는 이 대표와 함께 총선 '투톱 체제'를 구성하게 됐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용산역에서 당 지도부와 함께 귀성인사를 한 후 가진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이 대표의 제안을 엄숙하게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우리의 역사와 얼이 응축돼 숨 쉬는 '대한민국 1번지' 종로에서 정치를 펼칠 수 있게 되는 것은 크나큰 영광"이라며 "역사의 또 다른 분수령이 될 4·15 총선의 최고책임을 분담하게 되는 것도 과분한 영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두 가지 일을 병행하기는 쉽지 않지만, 영광스러운 책임"이라며 "그 영광과 책임을 기꺼이 떠안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께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하고 오히려 불안만 드리는 저급한 정쟁을 삼가겠다"며 "신뢰와 품격을 유지하며, 겸손하고 성실하게 선거에 임하겠다. 국민 여러분의 꾸지람과 가르침을 늘 겸허하게 받겠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현직 대통령 탄핵 이후 표출된 국민 요구를 이행해가는 숙제를 태생적으로 안고 출범했다"며 "이번 선거는 이 과제 이행을 앞당길 것인가, 지체되게 할 것인가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종로 출마 결심의 배경을 질문받자 "당의 제안을 받아들이겠다고 여러 차례 말씀드렸다"며 "숙고한 끝에 받아들이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김병주 기자 webmaster@jeonguknews.co.kr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