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관악구, 난향초교 앞 교통사고 다발 구간 획기적 개선

기사승인 2020.02.12  11:12:16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장석진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난향초등학교 주변 대형 화물차량에 의해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했던 난곡로에 대해 지난해 10월부터 구·시비 4억2천만원을 들여 대대적인 교통안전시설 개선공사를 완료했다.

정비구간은 관악구 호암로 난향삼거리부터 난향동 버스차고지까지 약 800m 구간이다.

해당 도로는 S자로 굽어 있고 급한 경사가 형성돼있어, 지난해에만 대형 화물차량의 과속 또는 과적에 의한 보도 위 돌진으로 가로수와 건물을 들이받는 사고가 7건 발생하는 등 주민의 불안감이 컸던 도로였다.

이에 관악구는 지난해 10월, 난향초교 학부모·주민 간담회를 개최해 박준희 구청장이 직접 참석한 가운데 주민과 함께 난곡로의 문제점을 논의하고 대대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그 결과, 구는 2019년 11월 1일부터 ▲난곡로 교통사고 주요 원인인 10t 이상 화물차량 운행을 전면 금지해 사고위험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고, 차량 운행제한을 알리는 LED 대형 교통안내표지판을 7개소 설치했다.

또한 경찰서 협조를 얻어 지속적인 지도·단속을 병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난향초교 앞 횡단보도 주변에서 속도를 줄이는 등 교통법규를 지키도록 유도해 교통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하는 ▲차량 신호 위반 및 과속단속 카메라(CCTV) 설치 ▲황색 신호등 신설 ▲어린이보호구역 표시 적색 미끄럼방지포장 시공 ▲스마트 횡단보도(바닥형 신호등, 보행신호 음성안내)를 설치했다.

화물차량이 보도로 올라타고 가로수를 들이받는 과거 교통사고 패턴을 고려해 덤프트럭이 보도를 덮쳐도 지장이 없도록 ▲차량충격·돌진방지 가드레일을 1천600m 구간 설치해 보행자의 안전을 한층 강화했다.

박준희 구청장은 "그동안 난향초교 주변 도로는 급경사로와 굽은 도로선형으로 교통사고 발생에 대한 학부모들의 우려가 많았던 지역이었는데 관계기관과 주민과의 원활한 협의로 신속히 개선될 수 있게 돼 다행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관내 교통사고 다발 구간을 우선적으로 정비하고 교통 환경 개선에 힘써 으뜸 교통도시 관악구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장석진 기자 dbdbdb7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