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대통령 "민생과 경제의 고삐 하루 한순간도 늦추지 않아야"

기사승인 2020.02.27  14:37:05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뉴스 = 고병용기자] "농부는 보릿고개에도 씨앗은 베고 잔다는 말이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의 업무보고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두 부처가 업무보고를 하는 것은 비상상황에서도 정부가 해야 할 일을 뚜벅뚜벅 해나가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를 조속히 진정시키는 것이 정부가 직면한 최우선 과제지만, 민생과 경제의 고삐를 하루 한순간도 늦추지 않는 것 역시 책임있는 정부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사태 후 경기 침체가 장기화하지 않도록 국토부와 해수부가 앞장서달라고 독려했다.

문 대통령은 "핵심은 경제 활력"이라며 "지역경제가 살아야 국가 경제에 활력이 생긴다. 정부는 그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혁신도시, 노후 산단 개조, 도시재생 뉴딜, 생활SOC 등 다양한 정책 수단을 복합적으로 추진해 왔고, 올해는 구체적인 성과를 내는 데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특별히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중요한 과제는 건설 부문 공공투자의 속도를 내는 것"이라며 신속한 예산 집행 등으로 재정이 민간투자의 '마중물' 역할을 하도록 해 달라"고 덧붙였다.

고병용 기자 kbyo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